종로포럼 8회 강우일 주교 강연 녹취록.hwp

 

 

 

 

 

제8회 종로포럼 '제주의 평화'

강연 : 강우일 주교 (천주교제주교구장, 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제주의 땅은 4.3의 희생을 거름으로 거기서 평화라는 꽃이 피어야 합니다”

 

  서울YMCA 제8회 종로포럼이 지난 2012년 5월 30일 오후 5시부터 2시간에 걸쳐 "제주의 평화"를 주제로 강우일 주교(천주교제주교구장)를 강연자로 모시고 서울YMCA 2층 대강당에서 개최되었다. 금번 제8회 종로포럼은 제주해군기지건설로 인한 극심한 지역사회의 갈등과 분열을 보며, 국책사업으로 빗어지는 지역 갈등 문제에 대한 해결점과 그리고 우리사회가 잃었던 공동체의 가치와 평화의 의미를 되새겨 보고자 자리를 마련했다.

 

  강연에서 강우일 주교는 제주도 4.3사건은 분명히 남로당 그러니깐 공산당의 무장 세력이 경찰서를 습격해서 촉발되었지만 그 대응과정에서 국가의 공권력이 무장세력 이외의 민간인들을 정당한 절차를 모두 생략하고 무차별 학살한 소위 제노사이드에 준하는 범죄라고 하였다. 또한 제주도민의 인구가 예나 지금이나 한국 인구에 1%인데, 우리 대한민국은 동포가 3만 명이나 집단 학살되었음에도 50년 동안 침묵을 강요하면서 진실을 밝히지 않았기 때문에 99%의 국민이 여기에 대해서 아는 바도 없고 아무런 양심의 가책이나 아픔도 느끼지 않고 지난 세월을 살아왔다고 질타했다.

  게다가 4.3발발 당시에 제주도민이 대게 28만정도 인구였다고 하니깐 10%가 넘는 주민들이 희생된 샘으로 지금도 집집마다 같은 날 제사를 지내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하며 여전히 그 아픔과 한은 계속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의 땅은 4.3의 희생을 거름으로 거기서 평화라는 꽃이 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3만 명에 달하는 무고한 생명들의 억울한 희생을 망각이라는 과거의 무덤 속에 파묻고 거기서 우리가 아무것도 얻어내지 못한다면 그들의 희생은 너무나 무의미하고 너무나 억울한 죽음으로 끝나고 맙니다. 그 수많은 무고한 피에 물든 이 섬에 정말 갑자기 아무 일도 없었다는 것처럼 새로운 군사기지를 세우려는 것은 그 희생자들의 억울한 죽음을 정말 무위로 돌리는 행위요 그 후손들이 해서는 안 되는 일입니다. 4.3의 억울하게 희생된 분들의 피만큼 그 후손인 우리들은 그만큼 더 철저히 폭력을 거부하고 무력을 이 땅에서 몰아내고 평화를 열매 맺어야 합니다.” 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 4.3의 땅 제주에 이념과 폭력을 뛰어넘는 생명과 평화의 세상을 열지 못하면 대한민국은 하늘이 주신 민주주의의 절호의 도약기회를 상실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제주는 제주도민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 전체를 위해서 평화의 섬이 되어야 된다고 봅니다. 대한민국의 평화만이 아니라 동북아의 평화 더 나아가서 세계의 평화가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그런 평화의 기지가 되어야 된다고 봅니다. 그래야만 4.3희생자들의 고통과 한을 새로운 생명의 부활로 아름답게 승화시킬 수 있을 것입니다.” 라고 말하고 강연을 마쳤다.

* 강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동영상 다시보기" 나 첨부한 강연 녹취 파일을 참고하시기를 바랍니다.

 

 

 

 

Posted by Y종로포럼


제8회 종로포럼

제주의 평화

강우일 주교
(천주교제주교구장,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 일   시 : 2012년 5월 30일(수) 오후 5시~7시
- 장   소 : 서울YMCA 2층 대강당(지하철 1호선 종각역 3, 8번출구)
- 참가비 : 무 료
- 주   최 : 서울YMCA
- 주   관 : 종로포럼운영위원회(위원장 : 한기찬 변호사)


  제주도 강정마을은 2007년 해군기지건설이 확정된 이후로 5년이 지난 지금, 이웃 간에 끈끈한 정으로 엮여졌던 마을이 찬성과 반대로 갈라져 깊은 갈등과 감정 그리고 불신으로 가득차 마을 공동체가 완전히 파괴되었습니다. 4.3항쟁의 깊은 한이 맺힌 제주도민들에게 또 다시 깊은 상처를 남기고 있습니다.

 

  정부가 추진하는 국책사업은 지역 주민들과의 원활한 소통과 협의를 통한 긴밀한 합의의 과정이 필요합니다. 그러한 민주적인 절차가 충분히 진행되지 않으면 지역사회는 붕괴되고 지역 주민들 간의 분열로 인해 지역 공동체가 파괴됩니다.

 

  해군기지문제는 제주도민만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국민 모두의 문제입니다. 앞으로 우리사회가 선진사회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지역공동체의 보호와 갈등해소를 위한 면밀한 고민과 검토가 필요합니다.

 

  현재 천주교제주도교구장이면서 강정마을의 현장에 있는 강우일 주교를 통해 금번 해군기지 문제를 돌아보며 우리 사회가 잃었던 공동체의 가치와 평화의 의미를 다시금 되새겨 보고자 합니다.

 

  관심 있는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강사 소개>
강우일 주교 

▪ 학력: 서강대 철학 명예박사, 교황청 우르바노대학교 신학 석사, 

          일본 상지대학교 철학 석사, 학사
▪ 경력: 현재 천주교제주교구 교구장,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아시아주교회의연합회 상임위원
      / 가톨릭대학교 초대 총장, 서울대교구 총대리 주교, 천주교난곡동교회 주임신부 등 역임

 

문 의 : 서울YMCA 시민사회운동부 종로포럼 담당자
jongnoforum.tistory.com TEL) 02-732-2941 / FAX) 02-737-0063

 

※ 지난 포럼 다시보기
제1회 ‘동아시아 속 한국의 진로’ - 신용하 서울대 명예교수 (독도학회 회장)
제2회 ‘원자력 딜레마, 우리의 선택은?’ - 김명자 前환경부장관 (그린코리아21포럼 이사장)
제3회 ‘한미FTA와 복지는 양립 가능한가?’ - 정태인 원장 (새로운사회를 여는 연구원)
제4회 ‘한국 기독교, 희망이 있는가?’ -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 (나눔국민운동 대표)
제5회 ‘1% 대 99%의 사회’ - 이정우 경북대 교수 (전 대통령 정책실장)

제7회 한반도에 봄은 오는가? 김정은 체제의 미래와 한반도 정세 전망' - 김근식 경남대 교수

Posted by Y종로포럼